티스토리 뷰

우선 태풍 경로부터 빠르게 체크하세요.

태풍이 오면 가장 먼저 강풍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합니다. 

태풍 내습 때 마다 가정에서 창문에 신문지나 엑스자로 테이프를 붙이곤 하는데 사실 이 방법은 큰 효과가 없습니다.

오히려 창문 잠금 장치를 하고 창문과 창틀 사이를 테이프 등으로 붙여 바람에 흔들리지 않게 고정 시켜주는 것이 보다 효과적입니다.

특히 강풍에 취약한 비닐하우스나 간판 등은 돌풍에 날아갈 수 있는 만큼 사전에 꼼꼼하게 점검해야 합니다.

태풍은 많은 비도 동반하기 때문에 폭우에도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가정에서는 비가 새거나 배수로가 막힌 곳은 없는지, 축대나 담장에 균열은 없는지 확인해야합니다.

침수가 예상되는 지역에서는 미리 튜브 등을 준비하고 대피 장소와 비상 연락처를 사전에 숙지 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길에서 갑자기 물이 차오를 때는 가로등이나 신호등은 감전 위험이 있는 만큼 가까이 가지 말아야 합니다. 

침수됐던 집에 들어갈 경우 건물의 붕괴 가능성을 반드시 점검해야 합니다.

특히 계곡과 강에선 물이 순식간에 불어나기 때문에 섣불리 건너지 말아야 합니다.

전문가들은 안전한 곳으로 몸을 옮긴 뒤 구조대를 기다리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합니다.

현재 강력한 태풍 솔릭 태풍이 오면서 국민들이 불안하다.정부는 뭐하는지 참 .
그래서 이것저것 찾아보며 자료검색.
창문은 테이프를 이용하여 x자 모양으로 붙여 파손되지 않도록 한다는데 이것또한 위험하다는 말이 있다.한때 방송에서도 하라고 했는데 뭐가 맞는지 모르겠다.

파손된 창문 유리 파편으로 다치지 않도록 조치가 필요한데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테이프를 바른 다음 반드시 창문의 고리를 잠그고 창문 유리에 물을 뿌린 후 신문지를 유리에 붙이는 방법이 일반적이다.
 또 다른 방법은 겨울철에 쓰던 뽁뽁이를 붙여두면 창문이 더 강해질 뿐 아니라 깨지더라도 파편이 날리지 않는다고 한다.
어느 분은 아스테이지는 유리를 보호하는데 더욱 효과가 좋다고 하네요.
아무쪼록 피해없이 여름 잘 지나가길.
댓글
댓글쓰기 폼
광고위치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81,398
Today
115
Yesterday
201
링크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