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8년 7월 1일부터 시행되는 근로시간단축제도(주52시간)제도는 근로시간에 대한 기준이 변경을 기준으로 시행을 한다.

기준시행에 대한 부분부터 알아 봅시다.
연장근로 한도 위반의 경우 벌칙이 적용되며, 벌칙은 2,000만원 이하의 벌금 또는 2년 이하의 징역에 해당됩니다. 

1주 연장한도 위반은 주마다 적용되는 것이며, 평균적으로 적용되는 것은 아닙니다. 


 평균을 적용하려면 노사가 서면합의를 통하여 "3개월 단위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하여 1주 소정근로시간을 달리하여 산정기간 평균할 수 있다고 하는것이 너무 안맞음.노사가 힘있는건 대기업이지 중견기업 아니다.회사가 합의하자고 하면 먹고 살라면하는거지.삐그덕이네.

대체근무로 인하여 연장근로 한도 위반이 발생하면 법위반에 해당됩니다.

결국 대기업 부터 시행을 하면서 중소기업 직원들은 격차를 또한번. 느끼게 하는 법이되지 않나 싶다.

300인 이상 사업장에 2018.7.1부터 적용되는 주52시간 근로에 대한 개정법은 결국 개개인의 삶의 질에 격차를 벌이고 있다.
여러분의 생각은?
댓글
댓글쓰기 폼
광고위치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67,724
Today
198
Yesterday
244
링크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