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국 축구대표팀의 2018 러시아월드컵 첫 경기 주심으로 엘살바도르 출신 호엘 아길라르(43) 심판이 배정됐다. 정말 이딴식으로 할거니?

엘살바도르 국적의 호엘 아길라르(43) 주심 해도 해도 너무함.당신의 정체는 스웨덴 수호천사로 온 동네 심판 아닐까 싶다.

초반 비디오판독 부터 시작을 해서 스웨덴선수들의 스포츠맨쉽 다 무시된 동네 심판
안정환 해설위원은 "심판 탓을 하고 싶진 않지만 반 골을 심판이 넣은 거나 같다"며 "심판에게 물어보고 싶다. 왜 그런 판정을 했느지"라고 주심 판정에 불만을 표현하기도 했다.
다신 저런 심판을 피파에서 걸러내길.
선수들은 4년을 준비했는데 저런 어처구니없는 심판을 데려다가놓고 월드컵을 한다는게 너무 한심 한고 선수들 불쌍 합니다.

조현우 선수의 새로운 모습을 봐서 넘 좋았는데

저런심판때문에 화가나네요.

FIFA 심판이나 제대로 선출하고 비디오 판독을 추가하기를 희망하네요.

그래도 오늘 잘했어요.대한민국 선수들 파이팅.
댓글
댓글쓰기 폼
광고위치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81,769
Today
53
Yesterday
182
링크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